올리비에 르플레브, 쌩또방 프리미에 크뤼 "엉 헤미" 2016 - 벨루가
다운받기
상품 이미지
상품 이미지가 필요하다면 다운받기를 클릭하세요!

올리비에 르플레브, 쌩또방 프리미에 크뤼 "엉 헤미" 2016

Olivier Leflaive, Saint-Aubin 1er Cru "En Remilly" 2016

가격이 궁금하시다고요? 얼마예요?를 눌러보세요!

상품 정보

일반 소비자이신가요?
스마트오더로 주문해보세요

쇼핑백 이미지 19+ 오프라인 픽업 주문하기 현재 가능 픽업지: 서울 마포
스마트오더?
개정된 주세법에 따라, 온라인으로 주류를 구매하면 매장에서 바로 픽업(Pick-up)이 가능해졌습니다. 자세히 보기

상품 분석

* 자체 수집/거래 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한 예측 자료입니다.
펑키/스파이시
*** 테이스팅 노트
프리미엄
*** 라벨 디자인

이 상품은 다양한 풍미 중에서도 *** 특징이 가장 두드러집니다. 라벨 디자인은 *** 한 분위기의 상점에 잘 어울리는 상품입니다.

일식
*** 푸드 페어링
40-50대 남성
*** 잠재 소비자

이 상품은 주로 *** 메뉴와 함께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또한 *** 선호하는 와인입니다.

상품 설명

맥주 설명 이미지가 도망갔어요

올리비에 르플레브는 엄격한 양조 철학 하에 포도의 재배부터 병입 까지 전통적인 비법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100% 유기농 부띠끄 도메인 와인으로, 최고의 부르고뉴 와인이다. 올리비에의 형 Patrick과 삼촌 Vincent의 도움으로 Domaine Leflaive를 통해 습득한 모든 지식을 다른 부르고뉴 와인 양조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여 1984년 10월, Olivier Leflaive 를 설립했다. ‘헤미’ 떼루아는 17세기부터 포도나무를 재배한 유서 깊은 지역으로, 몽라쉐 내에서도 서리의 위험이 없는 지역 이다. 여름의 열기가 남아 밤에도 포도가 따뜻하고, 다이나믹 재배방식으로 수석(flint)의 미네랄적 특성을 띈다. 포도나무의 평균수명은 20년이며, 떼루아는 250-300m 고도에 위치해 있다. 100% 손으로 수확한 포도는 셀라에서 알맞게 숙성한 건강한 포도를 선별하여 분쇄한 뒤, 18개월 간 100% 오크 숙성 시키고, 3개월 간 스테인리스 스틸 탱크에서 혼합한다. 세련되고 매력적인 와인으로 해가 갈수록 풍부함이 깊어지며, 역동적인 스타일에 미네랄 특성이 보이는 와인이다.

가격/샘플 문의하기
Sponsored

같이 보면 좋은 상품

공급사 정보

로고 (주) 빈티지코리아
공급사 정보를 보려면 프로필 카드를 클릭하세요.
상점 회원만 이용 가능합니다.
워터마크 상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