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드레 페레 꽁드리외 “체리” 이미지

앙드레 페레 꽁드리외 “체리”

Andre Perret Condrieu “Chery”

픽업 구매할 수 있는 상품 보러가기
마셔보고 싶어요0
또 마시고 싶어요0
또 찾진 않을듯0

프로모션/이벤트 안내

상품 정보

데이터 봇이 정보를 자동 수집한 미인증 상품입니다. 실정보와 상이할 수 있습니다.
스타일와인 화이트 와인
국가/지역프랑스
제조사Andre Perret
공급사(주)루벵코리아
주요 품종비오니에

여기서 팔아요

가게를 보려면 로그인 하세요

상품 설명

로마제국 시절, 포도의 과잉생산으로 인해 이 지역 해당 포도밭이 포함된 갈리아 지역내 포도밭 절반을 제거해야 한다고 결정했을 때 당시 프로버스 황제는 론 계곡이 내려 다 보이는 특별한 언덕을 보존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이후 이 지역에서 꽁드리외 와인이 탄생할 수 있었습니다.


앙드레 페레의 조부는 1925년에 꽁드리외로 이주했고, 1970년대 가문의 유일한 포도밭이던 코퇴 드 쉐리에서 최초의 정기적인 보틀링을 시작했습니다. 쉐리는 꽁드리외에서 가장 고귀한 포도밭으로 평가 받았으며 이후 앙드레 페레가 1982년 아버지를 계승하였고, 포도밭은 13ha로 확장하였습니다. 그의 열정은 곧 세계의 관심을 끌게 되었고, 대표 와인 콩드리외 체리가 Hugh John “죽기 전에 마셔야 할 1001 와인”과 Decanter 선정 세계 100대 와인에 선정되며 , 그 명성을 인정 받았습니다.
론 강의 오른쪽 강둑에 위치한 포도밭은 아펠라시옹 중에 가장 좋은 기후가 나타나는 지역입니다. 꽁드리외 포도밭들은 꼬뜨 로띠(불타는 언덕)바로 옆에 붙어있으나 이 지역에서는 이곳을 <사랑스런 언덕>이라 부릅니다. 꽁드리외란 명칭은 선원들이 이곳에 포도나무를 심은 데서 유래한다고 합니다. 화강암으로 된 <사랑스런 언덕>은 일하기 어려울 정도로 경사가 가파릅니다. 따라서 수확량도 항상 법적 허용치를 밑돕니다. 하지만 여기서 나오는 와인은 알코올이 느껴지면서도 상큼하고 드라이하면서도 과실의 단맛이 느껴지는 등 상반된 특성들이 교묘하게 결합된 보기 드문 와인으로 여운이 꽤 오래 지속됩니다. 이것은 풍부한 일조량으로 숙성 시킨 결과입니다.
체계적인 관리와 치료를 지양하며, 살충제도 필요할 때 만 최소량을 사용합니다. '전통적’이면서도 '완전히 수동적인'이 앙드레 페레가 추구하는 와인 양조를 대표하는 단어입니다. 완벽한 품질과 신뢰성 조건을 달성하기 위해 수확량도 통제합니다. 2000년대 이래로 앙드레 페레는 신선함을 드러내기 위해, 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아로마 중 복숭아와 살구의 단면'을 부각시키기 위해 포도가 지나치게 익는 것을 피해 왔습니다. 따라서 적당한 녹색일 때 수확을 하고, 와인의 특성에 따라 숙성을 달리 하여 그 떼루아를 최대한 보존할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남동쪽 언덕 화강암 지형에서(Lieux-dit지구) 자란 비오니에 포도로 만들어지며, 포도나무의 평균 수령은 60년입니다. 7~8월에 수확하며, 신선한 맛과 떼루아를 살리기 위해 1/3은 스테인레스 스틸에서, 2/3은 오크통에서 12개월 간 숙성하며 병입 전 1년 동안 리스와의 접촉을 유지합니다.
노란 금빛을 띠는 꽁드리외 체리는 밸런스가 좋고 엘레강스하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시트러스, 바이올렛의 향과 감귤류, 복숭아, 살구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독창적인 허브, 제비꽃 향과 함께 모든 것이 매혹적인 와인입니다.

VO 95

엥? 앙드레 페레 꽁드리외 “체리” 우리 회사껀데?

정보가 잘못되었나요? 공급사 인증 후 수정하세요.
벨루가에 쌓인 영업 데이터도 확인할 수 있어요.

누적된 상품 관심 데이터

상품 데이터 수정/확인하기